오토모티브 테스팅 2019

일렉트로비트, 자율주행의 미래 제시

콘티넨탈 코리아

임베디드및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공급자

입력시간 : 2019-03-14 18:52:13 , 최종수정 : 2019-03-14 18:52:13, 김태봉 기자

일렉트로비트,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 2019에서 자율주행의 미래 제시

 

자동차 전문 소프트웨어 기업, 한국지사 설립 1주년 맞아 고도자율주행을 위한 첨단 소프트웨어 시연

콘티넨탈코리아

일렉트로비트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 2019


 

임베디드 및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일렉트로비트가 한국지사 설립 1주년을 맞아 36일부터 8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 2019(Automotive Testing Expo 2019)에서 자율주행의 미래를 제시한다.

일렉트로비트는 이번 행사에서 고도자율주행(HAD: Highly Automated Driving)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클라우드 기반 테스트 환경을 시연할 예정이다. 일렉트로비트 전시 부스를 찾는 방문객들은 자율주행 개발을 위한 ‘EB 어시스트 카박스(EB Assist CAR Box)’와 클라우드 기반의 테스트 랩(Test Lab), 차세대 고성능 ECU 개발을 위한 ‘EB 코르보스(EB Corbos)’를 만나볼 수 있다. ‘EB 어시스트 카박스는 초정밀 데이터 기록과 재생, 시뮬레이션을 통해 자율주행 기능에 대한 시험 및 검증 과정을 지원하고 ‘EB 코르보스는 차세대 고성능 ECU 개발을 위한 사용자 친화적이고 확장성이 높은 고성능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한다.

국내 기술 산업의 중심지인 경기도 판교에 거점을 둔 일렉트로비트 코리아는 국내 OEM 및 부품업체에 필요한 솔루션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되었다. 일렉트로비트의 소프트웨어는 30년간 1억대 이상의 차량, 10억개 이상의 ECU에 탑재되어 그 성능과 신뢰성이 검증되었다. 일렉트로비트 코리아는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한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고객사를 대상으로 차별화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국내 고객사들의 세분화된 요구사항과 기대에 부합하는 오토사(AUTOSAR) 및 자율주행(ADAS),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개발용 동적 소프트웨어 솔루션 분야의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알렉산더 코허(Alexander Kocher) 일렉트로비트 사장은 한국지사 설립 1주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훌륭한 역량을 갖춘 직원들에게도 깊이 감사한다고객이 원하는 현지 지원은 물론,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 시장에서 최상의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욱 일렉트로비트 코리아 대표이사는 지난해 지사 설립 이후 매우 의미 있는 한 해를 보냈으며, 올해는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파트너십을 확대해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며 한국은 일렉트로비트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며 따라서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와 같이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해 많은 고객과 소통하고, 고도자율주행 분야의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밝혔다.

일렉트로비트 개요

일렉트로비트(Elektrobit)는 세계적인 임베디드 및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 서비스 공급자로 다수의 수상경력을 가진 미래 지향적인 기업이다. 일렉트로비트는 자동차 소프트웨어 분야의 선두 주자로 30년간 커넥티드 카 인프라,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 기술, 내비게이션, 운전자 보조시스템, 전자제어장치(ECU)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서비스 분야에 유연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해 왔으며 1억대 이상의 차량에 장착된 10억 개 이상의 서비스에 당사 소프트웨어가 탑재되어 있다. 일렉트로비트는 콘티넨탈의 자회사로서 신기술 개발 및 적용에 효과적인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일렉트로비트 홈페이지: http://www.elektrobit.com

웹사이트: http://www.continental-corporation.com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