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일과후 병 외출’2월 1일부 전면시행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사회와의 소통 확대, 충분한 휴식 보장

입력시간 : 2019-02-05 00:09:48 , 최종수정 : 2019-02-05 00:09:48, 이득규 기자

 국방부는 의무복무 중인 병사들에게 사회와의 소통창구를 확대하고, 작전·훈련준비 등을 위한

충분한 휴식 등을 보장하기 위해 2월 1일부로 ‘평일 일과후 병 외출’을 전면 시행한다.


2018년 8월부터 각 군의 13개 부대*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한 결과 , 군사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없는 가운데 소통·단결, 사기진작, 평일 가족 면회, 개인 용무의 적시적 해결 등 긍정적 측면이 많음을

확인하였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일각에서 우려한 군 기강 해이 및 부대임무(경계작전, 당직 등) 수행에

있어서의 문제점은 식별되지 않았고, 다만, 국방부는 군 기강이 유지되고 부대임무 수행에 무리가 없는

가운데 제도가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지침ㆍ제도 등을 지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평일 일과후 병 외출’은 일과 종료 후부터 저녁점호 전까지 자기개발, 병원진료, 면회 등 개인용무를

위해 개인별 월 2회 이내에서 실시하되, 포상·격려 차원의 소규모 단결활동은 지휘관 허가 하에 횟수

제한 없이 실시가능하다. 부대의 임무 및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평일 외출이 어려운 부대는 부대장

재량하에 외출시간 또는 외박(휴가)일수를 확대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국방부는 ‘평일 일과후 병 외출’을 통해 병사들의 건전한 여가 사용 여건을 최대한 보장할 예정이며,

외출 시 이동수단과 대민사고 예방에 관심을 기울여 국민과 함께하는 군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소상공인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